광고
광고
광고
광고
사회 >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목포해경, 해상·도서지역 잇따른 응급 환자 구조
바다 위의 엠뷸런스 역할 톡톡히 해내
기사입력  2021/04/06 [16:12]   김도영 기자

【미디어24=김도영 기자】전남 목포해경이 해상과 도서 지역에서 잇따라 발생한 응급 환자를 이송해 무사히 구급대에 인계했다.

 

▲ 목포해양경찰서가 6일 오전 6시 41분경 전남 신안군 자은도 서쪽 18km 인근 해상에서 조업 중인 A호의 선원 B씨(60대)를 이송한 모습.(제공=목포해경)

 

목포해양경찰서(서장 임재수)가 6일 오전 6시 41분경 전남 신안군 자은도 서쪽 18km 인근 해상에서 조업 중인 A호의 선원 B씨(60대,남)가 새벽에 갑자기 피를 토하며 고통을 호소한다는 신고를 접수했다. 

 

해경은 자은도 북서쪽 9km 인근 해상에서 A호를 만나 경비 함정에 환자를 옮겨 태우고 임자도 진리선착장으로 이동해 오전 8시 28분경 도착, 대기하고 있던 119 구급대에 인계했다.

 

이에 앞서 해경은 같은 날 새벽 3시 21분경 전남 신안군 장산도에서 C씨(50대,남)가 심한 복통증세를 보인다는 신고를 접수하고 경비 함정을 급파해 환자를 탑승시키고 신안군 안좌도 복호선착장으로 이송해 새벽 4시 15분경 119 구급대에 인계했다.

 

해경의 도움으로 긴급 이송된 B씨와 C씨는 모두 목포 소재 병원으로 옮겨져 현재 치료를 받고 있다.

 

목포해경은 올해 들어 도서지역과 해상에서 발생한 응급환자 52명을 경비함정과 헬기를 통해 긴급 이송하며 바다 위의 엠뷸런스 역할을 톡톡히 해내고 있다.

 

ⓒ 미디어24.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