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독자기고 >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지금은 ‘유증기 화재주의보’ 발령 중
독자기고-보성소방서 홍교119안전센터 소방위 한선근
기사입력  2021/07/30 [09:49]   박성화 기자

【미디어24】 더운 여름철에 어김없이 찾아오는 태풍, 폭염과 ‘코로나19’까지 어쩌면 재난은 시기별, 장소별로 우리 곁에 항상 있는 듯하다.

 

▲ 보성소방서 홍교119안전센터 소방위 한선근.

 이에 지킬 것은 지키고 살필 것은 살펴 최대한 대비하여 소중한 인명과 재산피해로 이어질 수 있는 ‘사후약방문(死後藥方文)의 우는 범하지 말아야겠다. 

 

 특히, 요즘처럼 무덥고 습기가 많은 여름철에 간과해서는 안 되는 재난 중의 하나가 높은 온도로 인해 유증기가 더 발생하고 높은 습도 때문에 주유소 밖으로 빠져나가지 못해 주유 중 정전기나 작은 점화원으로도 화재가 발생하기 쉽다는 것이다. 

 

 유증기는 휘발성이 있는 기름이 기체화된 것으로 인화점이 낮아 쉽게 불이 붙는 것이 특성이다.

 

 

 그러므로 휴대폰의 작은 스파크나 정전기만으로도 화재 사고가 발생할 수 있으므로 주유 중 엔지 정지는 생활화되어야 하며 주유소에 들르기 전 차량 재떨이 담배꽁초에 이상이 없는지 확인하는 수고로움도 잊지 않아야겠다.

 

 차 밖으로 나갈 시에는 정전기를 예방하기 위해 손을 후~ 불어 습하게 만들고 주유소 내 어떠한 화기 취급도 있어서는 안 될 것이다.

 

 또한, 주유소뿐만 아니라 실내작업 현장 등에서 휘발유 등 인화점이 낮은 위험물을 취급할 때도 각별한 주의가 요구된다. 

 

 ‘불은 잘 다루면 충실한 하인이고 잘못 다루면 포악한 주인이다’(Fire is a good servant but a bad master)라는 서양 속담도 있다. 부디 우리 도민들이 충실한 하인을 지혜롭게 관리하여 시원한 여름을 보냈으면 하는 바람을 가져본다.

 

ⓒ 미디어24.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