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사회 >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목포해경, 주말 사고 및 응급환자 총 11명 구조
기사입력  2021/10/25 [10:37]   김도영 기자

▲ 지난 24일 목포해경이 목포 북항 앞 해상에서 충돌한 선박을 구조하고 있다.(제공=목포해경)

 

【미디어24=김도영 기자】전남 목포해양경찰서는 지난 주말 각종 해양사고와 응급환자 긴급이송으로 총 11명의 귀중한 생명을 안전하게 구조·이송했다. 

 
지난 23일 오후 9시 55분께 신안군 흑산도에서 A씨(40대, 남)가 머리를 크게 다쳐 의식이 미약해 대형병원으로 이송이 필요하다는 신고를 접수받고 해경 헬기를 통해 육지로 긴급 이송했다.

 
이에 앞서 해경은 낮 12시 53분께 영광군 안마도 북동쪽 8.3km 해상에서 레저 활동 후 입항하던 모터보트 B호(2.25톤, 승선원 3명)가 기관고장으로 이동이 불가하다는 신고를 접수하고 파출소 연안구조정을 급파해 구조하는 한편 강풍 및 충돌 등 2차 사고를 우려해 영광군 계마항으로 신속하게 예인 조치했다. 

 
또한 24일 오전 7시께 목포시 북항 방파제 앞 해상에서 모터보트 C호(1.3톤, 승선원 1명)와 연안복합 어선 D호(1.82톤, 승선원 1명)가 잇따라 기관고장이 발생해 경비함정을 급파하여 긴급 구조했다. 

 
한편, 이날 오전 6시 16분께 목포시 북항 부두 앞 해상에서는 출항을 하던 모터보트 E호(0.81톤, 승선원 4명)와 연안복합 어선 F호(1.27톤, 승선원 1명)가 충돌이 발생했다. 

 
해경은 경비함정 및 파출소 연안구조정, 서해특수구조대를 급파, 현장에서 승선원을 구조하고 충돌로 인해 침수가 발생한 F호의 침몰을 대비해 해경 잠수요원 2명이 바다에 입수하여 리프트백(배에 부력을 공급하는 공기주머니)을 설치했다. 

 
기관고장 선박 C호, D호, 충돌로 침수가 발생한 F호는 주변에 해상 교통량이 많아 2차 사고를 우려해 북항으로 안전하게 예인 조치했다.

 
목포해경은 충돌선박 선장 등을 상대로 자세한 사고 경위에 대해 조사하고 있다.

 
목포해경 관계자는 "선박 운항자 및 관계자는 출항 전 반드시 장비점검을 철저히 해 줄 것"을 당부하며 "해상 교통량이 많은 통항로에서는 충돌 등 사고를 대비해 항법과 안전수칙을 준수하고 주변 지형지물 및 이동 선박에 대해 세심하게 주의를 기울여 달라"고 전했다.

 

ⓒ 미디어24.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