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주/전남 >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광주시, 코로나19 자가키트 공급 무산···시민 원성 고조
정부 공공물량 공급 통제에 이어 민간 물량까지 통제
기사입력  2022/02/18 [13:52]   이창식 기자

▲ 광주광역시청.

 

【미디어24=이창식 기자】 광주광역시가 임산부, 중증장애인, 12세 미만 아동 등에게 코로나19 자가검사키트를 무상공급하기로 했던 계획이 정부의 물량 통제로 인해 차질을 빚게 돼 시민들의 원성이 높아지고 있다.

 
지난 16일 광주시는 "당초 이번주 안으로 자가키트 민간 물량 30만개를 확보해 임산부 7500명과 중증장애인 3만명에게 1인당 8개씩을 우선 공급할 계획이었으나 정부 차원의 공급 통제로 계획된 물량 확보가 사실상 어렵게 됐다"고 밝혔다.

 
광주시는 2월 초 임신부와 중증장애인, 백신접종에서 제외된 12세 미만 아동 등 19만6200여 명에게 자가키트 25개입 1박스를 지원하기 위해 총 490만5200여 개를 공공구매해 2월 3주차부터 배포할 계획이었지만 공공구매가 돌연 차단되면서 물량 확보 실패로 차질을 빚었다.

 
시는 지난 7일부터 조달청 나라장터 종합쇼핑몰을 통해 물량 확보에 나섰으나, "물량 공급에는 이상이 없다"던 정부 입장과 달리 ‘주문 불가’로 확인되면서 초기 물량 확보에 실패했다.

 
이어 지난 10일 열린 국무조정실 ‘신속항원검사 키트수급 대응 TF팀’ 회의 결과 공공기관 배급물량과 우선순위를 결정함에 있어서 지자체 배정물량 중 선별진료소 등의 수요량을 제외한 물량 공급 중단이 결정됐다.

 
시는 이처럼 조달청을 통한 공공구매가 막히자 민간구매로 급히 방향을 틀어 자가키트 30만개를 1차 확보하겠다고 밝혔다.

 
하지만 식품의약품안전처가 지난 15일 백신 유통을 담당하고 있는 키트 관련 업체들과의 간담회를 통해 민간 거래물량도 정부 허가 없이는 반출할 수 없도록 전량 통제키로 결정함에 따라 키트를 확보할 길이 사라졌다.

 
한 시민은 "초등학교에 입학하는 아동이 있어 자가키트가 절실히 필요해 큰 기대를 하고 있었는데 자꾸 수급 계획이 바뀌니 실망스럽다"며 "애초 물량을 안정적으로 확보하고 공언했으면 좋았을 것"이라고 불만을 토로했다.

 
시 관계자는 "지원 계획이 취소된 것은 아니며 현재 정부가 물량을 통제해 구할 수 없다보니 상황을 지켜보고 물량이 풀리면 구입해 지원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 미디어24.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