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주/전남 >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광주시, 전국 최초 ‘문화예술인 특화 상해보험’ 지원
예술활동증명 등록 3천여 명 자동 가입
기사입력  2022/03/17 [10:48]   박성화 기자

▲ 광주광역시 문화예술인 특화 상해보험 가입 안내 포스터.

 

【미디어24=박성화 기자】 광주광역시는 문화예술인들이 안정적 환경에서 창작활동을 영위할 수 있도록 전국 최초로 문화예술인 특화 상해보험에 가입했다.

17일 시에 따르면 보험가입 기간은 2022년 3월15일부터 2023년 3월14일 자정까지 1년이며, 가입대상은 한국예술인복지재단에 예술활동증명등록을 완료한 만 16세 이상 광주시민으로 별도 절차 없이 자동 가입된다.

보장내용은 △상해사망 3000만원 △상해후유장해 최대 3000만원 △수술비 35만원, 정신질환위로금 200만원 △골절진단금, 골절수술비, 화상진단금, 화상수술비, 신경손상·으깸손상 치료비 30만원 △뺑소니 및 무보험 차 상해사망·후유장해 1000만원 △성폭력범죄상해 1000만원 △사이버명예훼손 100만원 △외모 추상장해 3000만원 △상해입원일당(180일한도) 2만원 △깁스치료비 10만원 등 15개 항목이다.

보험금은 보장기간 내 청구사유가 발생했을 때는 광주문화예술인 상해보험 접수 콜센터를 통해 진단서, 보험금 청구서, 예술활동증명확인서 등 구비서류를 제출하면 영업일 기준 7일 이내 보험금을 수령할 수 있다. 보험금 청구는 사고일로부터 3년 안에 하면 된다.

광주시는 이번 지원을 통해 3천여 명의 지역 예술인이 혜택을 누릴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에 따라 대상이 되는 문화예술인들이 빠짐 없이 보험금을 신청할 수 있도록 문화예술기관과 단체를 통해 적극 홍보할 계획이다.

 

ⓒ 미디어24.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