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주/전남 >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해남군, 2022 대한민국 기후경영대상 ‘장관상’ 수상 쾌거
기사입력  2022/11/17 [17:12]   박성화 기자

▲ 해남군이 17일 오후 2022 대한민국 기후경영대상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상을 수상했다. (제공=박성화 기자)

 

【미디어24=박성화 기자】 전남 해남군(군수 명현관)이 17일 오후 ‘2022 대한민국 기후경영대상’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상을 수상했다.

이날 해남군은 군청에서 친환경 재생에너지 기반 기업도시인 ‘솔라시도’를 유치한 점을 인정받아 장관상을 받았다.

솔라시도는 해남군 산이면에 위치한 면적 69만5000㎡ 규모의 기업형 도시다. 솔라시도에는 교통, 관광·방범, 에너지, 의료 4개 분야 서비스 인프라가 들어선다.

 

▲ 해남군이 17일 수상한 2022 대한민국 기후경영대상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상.


솔라시도는 친환경 재생에너지 도시로 계획됐다. 솔라시도에는 설비용량 98MW에 이르는 솔라시도 태양광 발전소가 가동 중이다. 전력통계정보시스템의 통계 기준으로 국내에서 네 번째로 큰 태양광 발전소다. 재생에너지 발전소를 기반으로 RE100(기업 사용전력의 100%를 재생에너지로 조달) 산업단지를 구축하고 있다.

해남군은 올해부터 2024년까지 솔라시도에 국비 120억원과 지방비 120억원, 민간자본 20억원 등 총 260억원 규모의 사업비를 투입한다.

주민과 함께 탄소중립을 실천할 방안도 마련했다.

탄소중립 주민 교육센터인 ‘탄소중립 에듀센터’를 운영 중이다. 지난 8월에는 탄소중립·녹색성장 기본 조례를 제정해 실천 전략을 수립했다.

가정과 상업시설, 학교에서 전기 등 에너지 사용량을 절감하면 현금 등 인센티브를 제공하는 탄소포인트제도를 진행 중이다.

환경분야 15개 실천과제를 선정해 해남형 환경중심 ESG(환경·사회·지배구조)를 구축했다. 실천과제 주요 방향은 △온실가스 감축 △에너지 자립률 향상 △탄소흡수원 조성 및 확충 △생태계 보전 및 복원사업 △자원순환활동 △군내 쓰레기 배출량 감소 등이 있다.

이에 대해 군 관계자는 "국립농식품기후변화대응센터 유치 등 노력을 펼쳐온 해남이 기후 변화 대응과 탄소중립 1번지로서의 위상을 다시 한 번 확인하게 돼 의미가 깊다"며 "앞으로도 기후변화 대응 관련 사업들을 차질없이 추진하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 미디어24.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