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정치 >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민주당 산자위, '영일만 석유 매장 의혹' 해소 정부 조치 촉구
“상임위 열어 액트지오사 신뢰성 논란·경제성 여부 등 명백히 밝혀야”
기사입력  2024/06/07 [16:20]   홍의상 기자

 

▲ 김원이 의원 등 국회 산자위 내정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들이 7일 오후 국회 소통관에서 ‘윤석열 대통령 영일만 석유 매장 가능성 발표에 대한 입장’이라는 주제로 공동 기자회견을 개최하고 있다. (제공=김원이 국회의원)


【미디어24=홍의상 기자】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이하 산자위) 내정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들이 7일 오후 국회 소통관에서 ‘윤석열 대통령 영일만 석유 매장 가능성 발표에 대한 입장’이라는 주제로 공동 기자회견을 개최했다.

 

이날 공동 기자회견문에는 민주당 산자위 간사 내정 국회의원 전원이 연명했으며 기자회견에는 김원이·김한규·이용선·허종식·권향엽·김동아·박민규·박지혜·송재봉·오세희·이재관·정진욱 국회의원이 참석했다.

 

민주당 산자위원 일동은 “지난 3일 윤석열 대통령이 직접 포항 앞바다에 140억 배럴의 석유와 가스 매장가능성을 언급하면서 시추 작업을 개시하겠다고 발표한 이후 국민들은 혼란에 빠져 있다”며 “매장 가능성을 제기한 심해 기술평가 업체의 분석이 제대로 이뤄졌는지, 우리 정부가 업체의 보고를 제대로 검증하고, 관리 감독하고 있는지의 논란”이 되고 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어 의원들은 140억 배럴 석유가 있다고 보고한 ‘액트지오’사에 대한 신뢰성 논란에 대해 지적했다.

 

의원들은 “‘본사 주소가 주택가이고 임대매물로 나와 있다’, ‘텍사스 주정부에 신고된 업종은 직업훈련과 관련 서비스다’, ‘1인 기업이다’, ‘연매출이 없던 회사였다’ 등 다양한 의혹이 제기됐으며 언론보도를 통해 지난 2007년부터 영일만 일대 자원탐사를 진행했던 호주 최대 석유 개발회사가 대한민국 동해 가스전에 미래 가치가 없다는 이유로 철수한 사실이 밝혀졌다”고 강조했다.

 

또한 의원들은 산업통상자원부가 석유매장량 논란 핵심 자료 및 대통령이 직접 발표한 경위 등 국회의 자료제출 요구를 거부한 것에 대해서도 강하게 비판하며 “미국 자문업체 액트지오와 한국석유공사 간 주고받은 공문일체를 ‘영업 기밀’이라는 이유로 자료제출을 거부했고, 액트지오 선정의 적절성, 입찰 과정, 사업성 평가결과 자료, 액트지오의 사업성 평가결과에 대한 국내외 자문단 명단, 회의록 및 결과보고서 등의 자료도 제출을 거부했다”고 지적했다.

 

이어서 “대통령실과 담당부처가 어떤 논의 과정을 거쳐 수천억, 수조 이상의 막대한 예산 수반이 예상되는 국책사업을 발표했는지 전혀 확인할 수 없는 상황”이라며 질타했다.

 

민주당 산자위 간사 김원이 의원은 “의혹을 확인하고자 산업통상자원부에 자료요구를 했으나 특별한 사유 없이 중요자료의 제출을 거부하고 있다. 윤석열 정부는 22대 국회에서도 여전히 국회를 무시하는 행태를 보이고 있다”며 “영일만 석유 및 가스 매장 의혹 해소를 위한 정부의 성실한 자료요구 제출, 그리고 조속한 상임위 개최를 촉구할 것”이라고 밝혔다.

 

ⓒ 미디어24.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