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주/전남 >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장성군, ‘친환경 벼 공동방제’로 효과 극대화
기사입력  2019/07/28 [10:41]   이민철 기자

【미디어24=이민철기자】 전남 장성군이 ‘친환경 벼 재배단지 공동방제’를 적기에 추진해 병해충 예방에 톡톡한 효과를 거뒀다.

 

 

장성군은 올해 총 3회에 걸쳐 ‘친환경 벼 재배단지 공동방제’를 실시한다.

 
이를 위해 군비 1억여 원의 예산을 확보했으며 방제비용 전액을 지원한다.

 
‘친환경 벼 재배단지 공동방제 지원사업’은 드론과 광역방제기를 사용해 친환경 생물약제를 살포하여 병해충을 예방하는 사업이다.

 
장성군은 2014년부터 지속적으로 친환경 벼 공동방제 지원사업을 추진해 매년 큰 효과를 보고 있다.

 
장성군은 지난 4일부터 16일까지 삼계면 상도단지를 포함한 32단지 467ha 면적의 ‘1차 공동방제’를 실시했다.

 
특히, 이번 공동방제는 타 시군의 친환경 벼 재배단지에서 최근 급증하고 있는 먹노린재 병해충 피해를 사전에 막았다는 점에서 큰 의미가 있다.

 
장성군은 타 시군보다 10여 일 정도 앞당긴 적기방제로 병해충 피해를 사전에 예방해 농업인들로부터 큰 호응을 얻었다.

 
서춘경 장성군농업경영인회장은 “타 시군에는 없는 친환경 벼 재배단지 공동방제 지원비로 친환경 농가의 적기방제를 지원받아 먹노린재 등 병해충 예방에 큰 도움 받았다”고 말했다.

 
장성군은 남은 2회의 공동방제도 적기에 실시해 병해충 사전예방에 주력할 계획이다.

 
또, 지속적인 병해충 예찰과 현장지도 강화를 통해 환경친화적인 자연순환 농업의 정착 및 안전한 농산물 생산에 최선을 다할 방침이다. 

 
유두석 장성군수는 “농촌의 고령화로 인한 노동력 부족을 해소하고 영농 경영비부담을 줄여 친환경 쌀 품질과 생산성을 향상시킬 계획”이라며 “영농정책 선진화를 위해 필요한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전했다. 

 
한편 장성군은 친환경 벼 재배단지 공동방제 지원사업 외에도 친환경상자 처리제 지원, 유기질비료 지원, 친환경단지 조성사업, 친환경인증비 지원 등 다양한 지원사업을 통해 친환경 농가의 경쟁력을 높이는데 힘쓰고 있다.

 

ⓒ 미디어24.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