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사회 >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민주노총 등, 교육청 예산 낭비 지적···선심성 예산 집행 비판
스마트기기 대신 교사 정원 증원 필요성 제기
기사입력  2024/06/05 [09:37]   홍의상 기자

▲ 민주노총 광주지역본부가 최근 전교조 광주지부, 서비스연맹 학교비정규직노조 광주지부와 함께 광주광역시교육청 앞에서 선심성 예산 집행 중단 촉구 기자회견을 개최하고 있다. (제공=민주노총 광주본부)


【미디어24=홍의상 기자】민주노총 광주지역본부가 전교조 광주지부, 서비스연맹 학교비정규직노조 광주지부와 함께 최근 광주시교육청 앞에서 책임감 있는 정책 집행을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개최했다.

 

5일 민주노총에 따르면 이날 기자회견에는 오미령 민주노총 광주본부 수석부본부장, 김현주 전교조 광주지부장, 진혜순 서비스연맹 학교비정규직노조 광주지부장, 이준경 광주시농민회장 등 30여 명이 자리했다.

 

이들은 이정선 교육감과 광주광역시교육청을 향해 ▲소통 없는 일방적 선심성 정책 중단, 학교 현장 요구 반영 ▲안전하고 질 높은 교육 위해 스마트기기 아닌 교사 정원 증원 ▲안전한 교육, 안전한 관계, 심리적 안전 지원을 위한 희망교실과 금란교실, 마음보듬센터 예산 복구 ▲교육감 정책사업 이행 위한 행정인력 충원 등의 사항을 요구했다.

 

오미령 수석부본부장은 "교육감은 한정된 국가 공적 예산을 알뜰하고 효율적으로 운영할 의무가 있으나, 이정선 교육감은 이 의무를 망각한 채 막대한 혈세를 낭비하고 있다"며 "선심성 예산 집행을 중단하고, 교육현장에 내려가 현장의 목소리를 들어야 한다"라고 지적했다.

 

이어 "광주광역시교육청에서 스마트기기를 구입하는 데 들어간 1000억 원을 배분해 폐암으로 쓰러져가는 학교 급식실 노동자를 위한 환풍기를 설치했으면 더 좋았을 것"이라고 지적했다.

 

진해순 광주지부장 또한 "열악한 노동환경으로 급식실 인력에 결원이 발생한다. 세계적으로 칭찬받는 친환경 무상급식의 근간이 흔들리고 있는 것"이라며 "이 문제가 근본적으로 해결되지 않으면 피해는 학생과 학부모에게 고스란히 돌아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광산구 중학교 학부모인 김양지 진보당 광주여성·엄마당 위원장은 "광주시교육청이 사전에 충분한 의견 수렴 없이 사업을 진행해 예산을 낭비하고 있다는 지적이 많다"라고 언급하며 "지금이라도 수요조사를 통해 교육청 예산이 낭비되지 않도록 대안을 마련해달라고 요구한다"라고 말했다.

 

광주시교육청이 구입한 스마트기기에 대한 지적도 나왔다.

 

백성동 풍영초 교사는 "정작 학교에는 쓰지 않는 태블릿, 개봉하지 않은 노트북이 넘쳐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교육청 예산은 학교 현장의 신뢰 회복과 안전한 교육 활동을 위해 투자해야 한다"라고 강조하면서 "교육청은 교육 주체의 목소리를 들어 학교 현장을 존중하는 교육행정을 하라"라고 주문했다.

 

이날 기자회견에 참가한 단위를 포함한 광주 노동·시민사회는 광주의 올바른 교육을 무너트리는 이정선 교육감의 선심성, 낭비성 예산 집행에 단호하게 대응해 나갈 예정이다.

 

ⓒ 미디어24.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주시교육청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